환율을 움직이는 변수들 ; 금리, 주가, 물가 --경제를보는눈

1) 보통 원/달러 환율이 얼마라고 신문에 나온다.
하지만 이건 틀린 표현이고 달러를 앞으로 내보낸 달러/원, 즉 USD/KRW 환율이 정확한 표기다.

USD/KRW에서 앞의 것이 기준통화, 뒤의 것이 표시통화다.
즉, USD/KRW=1200원이라면 1달러가 1200원에 해당한다는 뜻이다.

USD/KRW가 1200원에서 1250원이 되면 (1달러에 대한 원화)환율이 올랐다고 하며
원화가 가치하락한 것이고, 다른 말로 원화가 평가절하된 것이다.
보통 이런 변화에서 환율이 올랐다고 하는 것은 달러가 기준이 되어서 말하는 것이다.

우리나라의 신문표기나 고등학교 사회시간의 내용은 원화중심으로 진행되어서인지 좀 혼동을 일으킨다.

예를들어 EURUSD=1.2000달러이라는 것에서 주체는 앞의것 즉, 기준통화다.
1EUR를 USD로 표시한 것이 1.2000달러라는 말이다.(EURUSD와 EUR/USD는 같은 것이다)

위의 예에서 EURUSD가 1.2000에서 1.2500이 되는 경우,
앞의 기준통화 EUR가 0.0500오른 것이며, 표시통화 USD가 그만큼 내린 것이다.

2) 보통 금리가 오르면 그 나라의 통화는 강세다. 금리상승으로 단기자금이 유입되어 통화의 수요가 늘고 강세가 된다.
(그 통화가 강세가 된다는 것은 환율은 내린다는 것이니 헤깔리지 마시길..)

3) 참고로 금리가 오를 때 주가는 어떻게 될까? 보통 이 둘은 역관계라고 한다.
금리가 오르면, 기업이 사용하는 자금의 값이 비싸지므로 기업의 투자가 부진해지고 실적이 악화되어 주가가 하락한다.
그런데, 실제세계에서는 반대의 경우도 많다.
예를들면 경기확대 상황에서 금리상승,채권하락(장기금리상승),주가상승, 통화강세인 경우다.
또, 미국의 경우 경기가 침체하자 금리인하가 기대되고 금리가 내린다. 경기가 악화되면 기업실적이 악화되고 따라서 주가는 하락하고, 투자매력이 없어진 나라의 통화가치도 하락한다. 즉, 금리하락,채권상승(장기금리하락), 주가하락, 달러하락의 관계를 가진다.

4) 결론적으로 금리와 통화는 일반적으로 같은 방향으로 움직이다. 즉, 금리가 상승하면 통화는 강세가 된다(환율은 하락한다).
    금리와 주가는 역관계라고 말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반대의 경우도 종종 있다.
    즉, 금리가 내리면 투자가 늘어 기업실적이 개선되고 주가가 상승한다.
    그런데, 경기침체가 있는 경우 경기침체를 억제하기 위해서 금리인하가 기대되고 금리를 인하하지만 기업실적이 경기침체의
    여파로 계속 악화되어 주가도 하락한는 경우도 있다.

5) 환율과 물가는 어떤 관계일까?
   한 나라의 환율이 상승하면(통화가 약세이면) 수출에 긍정적이고 수입에서는 불리하다. 반대로 환율이 내리면(통화가 강세면) 대외수출에는 부정적이지만 수입에서는 유리하다. 그런데, 인플레이션을 억제하는데에는 일반적으로 자국의 통화가 강세인 것이 좋다. 자국 통화가 강세이면 해외에서 물건을 싸게 살 수 있어 국내가격도 낮은 수준에서 잡을 수 있기 때문이다.
   ECB나 독일의 분데스방크는 인플레파이터라고 해서 인플레억제를 최고의 사명으로 삼고 그 기조에서 경제정책을 운영했다. 유로나 독일통화의 가치를 강세로 유지하는 것이다. 반면 최근 일본은 엔저현상이 지속됐다. 엔고저지를 통해 디플레(물가하락)을 저지하는 것, 해외수출위주의 일본경제구조 등이 그 이유다.
  정리하면, 통화가 약세면(환율이 상승하면, 일본의 엔저, MB정부) 수출 긍정적, 수입자 불리, 인플레우려, 디플레 억제
                통화가 강세면(환율이 하락하면, EU, 독일) 수출 불리, 수입유리, 물가안정(인플레억제), 디플레(물가하락)우려



애드센스(300*250중간직사각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