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 as mad as hell"__방송쇼에 관한 영화 하나 영화소개와평론


Sydney Lumet의 <NETWORK(1976)>
--TV를 끄고 현실을 직시해라?


1.<네트워크>는 논점이 매우 많은 영화다. 아는 만큼은 보인다고 내가 아는 만큼은 볼 영화다... 원래 루멧 감독을 기억한 것은 <허공에의 질주(Running on empty/1988)>다. 영화와 감독은 잊고 영화제목만 남은 이 멋진 이름의 영화.그런데 내가 예전에 본 비디오는 사실 거품이 다 빠진 맥주였다. 잘은 모르겠으나 비디오상품으로 되어가는 과정에서 편집과 검열을 충분히 거쳤다는 예감만 남았다. 국가기구에 의한 검열은 사라졌으나 그외 상업적인 이유와 의도에 의한 재편집(또는 다양한 검열 등)이 존재한다고 믿는 내겐 영화의 맥아리가 빠질 때 마다 그것을 의심해 본다.결정적 몇 장면은 런닝타임 조정을 위해서 제거되었을 것 같고, 자막은 아주 순화된 형태로 제공되었으리라...

2. 루멧 감독을 기억한 또다른 전작은 <개같은 날의 오후(또는 뜨거운 오후)(Dog day afternoon/1975)>다. 이또한 제목이 순화되고, 그리고 한번더 순화된 것으로 믿는데 [엿같은 날의 오후]정도가 좋아 보인다. 이상한 번역은 이상한 아류작을 낳아서 <개같은 날의 오후/1995/이민용>이 된다. 이 작품은 방화이고 평론가들은 좋아라고 평론을 썼던 것으로 기억한다....제목은 영화를 부각시키거나 죽이거나 왜곡하는 꺼리가 충분히 될 수 있다. 이름짖기는 대체로 영화마케팅적 고려와 의도가 개입하는 경우가 제일 많고 그 다음은 실용적이며 편하고 좋은 것을 고른다. 영화의 제목짖기가 공정하리라는 생각은 전혀 않하지만 순화된 제목들을 볼 때는 맥이 탁 풀리는 경우가 허다하다. 

3. 기실 <네트워크>에 충실한 해석과 주요 꺼리에 대한 것은 아래에 링크한 Shinsee's salon님의 포스팅에서 읽으면 되리라 생각한다. 별로 동어반복할 생각은 없다.그런데, 집고 넘어갈 점은 있다. 왜 TV를 끄고 현실을 직시하라는 것인지, 이 영화에 대한 해석에는 이의가 있다. 영화에서 그런 대사가 등장하나 이건 철학적으로 특정 경향에 편승한 것에 불과하다. 그런 것이 자기충족으로 완결되려면 차라리 <네트워크>는 만들지 말았어야 한다. 이 영화는 TV를 꺼라 말아라에 관한 것이 아니며, 실제로 이 영화보고 TV끌 사람은 없어 보인다. 오히려 이 영화는 TV에 관한 매폭을 증폭시킨다. 그것이 환멸이라도 환멸 또한 매혹의 한 요소다. <네트워크>를 통해서 TV를 이해하려면, TV를 통해서 <네트워크>를 이해하려면 꺼버린 TV조차 스위치온 해야 한다. 그래야 당신은 환멸에 대해서 얘기할 수 잇다.

4. <네트워크>는 76년의 미국작품이다. 당신은 76을 아는지? 그리고 그때의 미국에 대해서는 얼마나 아는지? 이런 물음에는 나조차 생경하고 대답할 사람이 별로 없어 보인다....그런데 기실 영화는 그런 맥락에서 충분히 떼어낼 수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그런 것은 몰라도 된다. 하지만 알아둬도 나쁠 건 더욱 없다. 영화는 사회와 역사를 비추는 거울은 아니지만 자기가 최초에 존재했던 시간상과 공간상, 인간상에 관계하기 때문이다...76년 미국은 몇몇의 주요서사로 점철되던 연장선상에 놓인 해다. 전쟁,데모,좌파,경제불안 등. 그런 것은 고스란히 이 영화의 조건이 된다. 공교롭게 그것들은 지금 내가 사는 시간과 공간에 중복되며 이것은 <네트워크>가 필요한 또 하나의 이유가 될 수 있다. 보시길...

5. <네트워크>를 본다면 방송쇼라는 것에 대해서 궁금해진다. 미국이라는 토양에서 그것은 대단히 독특하다. 최근의 <오프라윈프리쇼>,어느 영화 제목인 <트루먼쇼>와 같이 미국적 토양에서의 방송쇼는 개성적인데가 있다. 그자체로 굉장히 미국적이라고 할 수 있다. 쇼를 살고 즐기는 토양과 그 전지전능한 위력이다. 그리고 영화에서처럼이라면 표현의 자유가 방송의 자유의 형태로 되어 무한히 보장되는 듯 하다. 한국과 같이 방송뿐만 아니라 모든 곳, 모든 시간에서 말과 표현이 심각하게 조심되고 주의되는 풍토와는 사뭇 다르다. 그런 것이 때론 부럽다. 돈드는 것 아니고 누군가를 해치는 것이 아닌 표현에 대해서 자유롭게 열려있는 풍토와 토양이 진정 부럽다.그래서 그곳을 자유의 땅이라고 부르는지 모른다.

참고자료
1. 시드니루멧 영화정보
2. <네트워크>에 관한 포스팅




애드센스(300*250중간직사각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