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키가 세상을 흔든다 .. 서.인.영.과 마케팅 스타 케이블보며

김태희와 서.인.영의 키는 톱시크릿같다. 작은거 같은데 실상은 잘 모르겠다. 상업이미지란게 부정확한 경우는 허다하니까. 정반대같다는 느낌만 가득하다. 똑부러진 똑똑이와 풍부하고 너른 표현력. 감수성.공학

Mnet은 꽤 괜찮은 브랜드다. 有線치곤 다채로운 컨텐츠를 꽤 반복적으로 공급한다. CJ는 소문난 컨텐츠제국이다. 맞다면 맞는 말이지. <런치 마이 라이프>란 프로를 보니 서인영이 등장했다. 어머 반가워라.

서인영을 마케팅 가수라 한다. 맞을까 틀릴까? 맞다라할 때 서인영이 걸치며 누리는 상업적 영광 이미지와 관련있겠고. 틀린다라 할 때 서인영의 감성을 중시하는 것과 관련있겠다. 감성이라 하는거 감수성이라 하는거 꽤 중시한다. 상업적으로 확장될 때 원본없음 보다 원본모름의 경지로 진입하는건 문제같다.

서인영 마케팅에서 홍보를 통한 매체노출은 코어밸류같다. 딱히 가수 이미지 이상으로 확장된 여러가지들. 스타마케팅의 본류 방정식을 그대로 차용한 결과며 파생되는 밸류는 꽤 큰거같다. 가치창출하는 수익성의 면에서나 이미지를 확장하는 홍보적 측면에서나.
 
눈높이의 키란게 있다. 마ㅡ음의 키란 것도 있고. 표독스럽고 가식적으로 만든 매체이미지 뒤에 누가 숨었을까? 꽤 궁금하다. 노래부를 때 절절한 절제하는 감성이란 꽤 적실했다. 폐부를 지르진 않아도 살짝 가슴을 만진다.




애드센스(300*250중간직사각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