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체성을 자신할 수 없는 순간이 의미하는 존재성 영화소개와평론

제작되어 개봉하기까지 영화는 여러 변하는 조건에 처한다. 악녀가 처했던 변하는 조건은 개봉할 무렵의 바뀐 정치적 지형도이었다. 여성 타자의 정체성이 변했고 가해피해자의 신화의 구조가 변했다. 갑작스레 바뀌는 풍향에 비해 벌써 바람이 흔드는 나뭇잎들의 진동은 나뭇가지를 어떻게 꺾을지를 예상할 수 있는 것이다. 풍향이 유동적일 때 배는 출항하지 않아야겠으나 만선을 기대할 때 출항을 결정한다. 주인공은 아버지가 우익 단체의 지사이지만 범죄 단체에 살해되고 그 범죄 단체의 수괴를 은인으로 안 채 그 속에서 킬러로서 양육된다. 대단한 킬러로 양육된 후 어느 날 자신을 키워 준 수괴가 살해된 걸 알게 되어 복수를 감행한다. 도입부의 한 시퀸스가 할당되는 부분이 그것인데 단신으로 폭력 조직을 괴멸시킨 후 우익 단체에 구조된다. 그 우익 단체에서 새로이 척살자로 다시 태어나 새로운 삶을 살지만 죽은 줄 알았던 수괴를 작전 도중에 발견한다. 과거의 연인인 주인공이 죽은 줄 알고 있는 수괴와 주인공은 차차 알아가는 대결을 벌이며 파국으로 치닫는다. 영화의 후반부 파국에 이르러 주인공은 간접적으로 자신의 아버지의 죽음의 비밀을 깨닫고 영화의 전반부를 이끄는 핵심 서사 장치의 의문을 제거한다. 왜 우익 단체가 주인공을 택했을까 운명론적 시금석이 서사시적으로 검증되는 것이다. 영화 초반의 서사가 치밀하게 종점을 향해 치닫는 구조에서 운명 서사의 구조가 나타나는 것이다. 영화의 종강을 보면서 드는 의문은 관객에게 보여주기로 제공되는 운명 서사의 구조를 주인공이 진심으로 깨닫게 되었냐의 질문이다. 우익 단체가 비로소 두어 번 국정원으로 발화되고 국장이 영사막의 밖으로 나간 후 수괴를 처단하는 단계에서의 주인공의 자기 서사에의 인지가 불확실한 것이다. 수괴를 처치한다면 진실한 자기 서사의 구성을 주인공은 확신할 수 없이 규정된다. 마크나 간단한 상징 하나 없이 두어 번의 발화로 규정된 후 우익 단체는 영사막의 밖으로 이윽고 증발할 것이고 그 누구도 주인공의 자기 서사를 규명할 만한 처지에 있지 않아 관객의 마음을 애태운다. 시종일관 주인공은 최고의 기량을 발휘하는 폭력의 담지체인데 그 증오하는 마음의 심층에 깔린 복수심이 작동하는 바가 범죄 단체에 속할 때와 우익 단체에 속할 때가 다를까. 한 번은 은혜로 두 번은 정의로 다가온 마음가짐의 밑바탕에는 봉건적인 충성심의 견마지로가 숨어 있으나 자기의 존재의 정체성을 확보하려는 개체의 유아론이 담지해 있는 것이다. 사건과 사물에 내제되어 있는 신경증적 징후의 배후에는 누구도 진실을 발화하지 않고 기억과 사고를 조작할 뿐 목적과 동기에서 동일한 두 조직이 건재하다. 한국적 조직관의 상징과 같은 양대 조직의 의미화 과정은 방화에서는 기실 흔한 주체의 신경증의 원인이다. 서로 상이한 목적과 동기에서 주체에게 아무런 사실의 개시가 없이 주체의 목적인만을 유발하는 조직이 말이다. 주체에게 실제로 중요한 것에의 목적인으로서의 접근은 주체를 신경증을 유발해 고도의 기량의 폭력을 담지하는 기계로 만든다. 주체의 정체성을 파괴하는 기만과 자기 연민의 문화적 토대가 영화에 자기 반영되어 있는 것이다. 한국 사회를 관통하는 기만과 자기 연민의 문화는 신경증 유발의 폭력성을 이데올로기적으로 형상화한다. 이데올로기로서의 충효의 정신이 재생산하는 사회관계의 폭력성을 자기 반영하는 것이다. 주인공의 정체성의 유래로서의 효성이 뒤틀려 모든 폭력을 정당화하는 정의감을 발현하고 조직은 대위되어 있는 충성을 기만과 자기 연민의 형식으로 인간에게 부과하는 기계가 된다. 조직은 아시아에서는 기계이자 근원이자 거소인데 그것의 뿌리는 국가나 가정의 대위성이다. 존재는 가부장에 의해 규정되고 조직에 의해 이중 규정된다. 서구적 형식의 자아와 개체는 내면이 설계되지 않은 배역으로는 규정될 수 없다. 내면이 빠진 채 영사막으로 투사되는 비존재의 먼지물질이다. 




애드센스(300*250중간직사각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