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진으로 이뤄진 영화와 이데올로기적 장치의 일단 영화소개와평론

나는 <공각기동대>를 오래 전 김대중 정부 아래에서 일본 문화 개방을 하던 무렵 만화 영화로 처음 접했다. 어디선가 만들어진 비디오테이프 제본물을 그래도 누군가 입힌 한글 자막은 갖춘 채 불법물이라는 인식 없이 보았다. 아는 사람이 일본 만화 영화를 제본물로 꽤 소장하고 있었는데 그 사람을 통해 몇 편 더 보았다. 다른 것들과는 달리 화질이 좋고 모두 자막이 붙어 있었으며 시대적 분위기 탓에 불법이라는 심적 부담도 없었다. 나는 처음에 제목이 공각기공대라고 알았었다. 비디오테이프 옆에 한글 매직으로 쓴 글씨가 그리 돼있었기 때문이다. 나는 아직도 이 일본말의 뜻을 정확히는 모르는데 많은 친구들은 그때 그 제목을 공작기동대로 알고 있을 정도였다. 공작을 하는 기동 부대라고 알고 있는 투였다. 최근에 기회가 되어 영화로 재제작된 스칼렛 요한슨 주연의 미국 영화로 <공각기동대>를 새로이 접했고 이 영화의 문제적 서사 구조의 일단을 아주 오랜 시간이 지난 후지만 비로소 알 수 있었다. 처음에 일본 만화 영화로 <공각기동대>를 봤을 때 워낙 유명했던 평판은 영화 잡지 기사를 통해서 알고 있었으나 예술적인 시각 이미지를 중심으로 기초적인 서사 구조만을 알았었다. 다른 기억나는 몇 편의 작품들에 대해서도 모르는 게 마찬가지이겠구나 하는 깨달음을 새로 갖게 되어 다 다시 보아야 하나 자괴감이 인다. <공각기동대>를 보면서 주체가 우익이고 그들에게 반대하는 좌익 불안 세력을 제거한다는 것쯤은 알 수 있다. 그 연장선에서 보면 <공각기동대>는 사회 비판성이 없는 우익 담화에 불과하고 그것은 <에반개리온>, <건담>도 마찬가지이다. 기억할 수 있는 몇 편의 원작이 유명한 미국 영화도 비슷하다. 영화로 <공각기동대>를 보면서 알 수 있었던 이 영화의 사회 비판적인 문제적 서사 구조 중 일단은 주인공의 설정이 드러나는 점이다. 주인공은 그 사회의 민간인 중 데모하는 학생이었고 그런 사람을 체포해 뇌만 남기고 하드 바디를 입히고 기억을 없애어 세뇌해 체제를 지키는 육탄전사로 육성하는 것이다. 공각기동대는 그 조직의 명칭인 것 같다. 우익 조직의 보안 전사로 좌익 불순 세력을 제거하는 게 목적이며 대개 그들의 적들은 그들의 정체성 게임의 연장이다. 그것은 다시 일본적 기업 사회의 은유이다. 기업이며 관계며 일본을 지배하는 사람들의 일단이 처하고 있는 정체성 위기를 은유 조직으로 해석할 수 있다. 그러한 의미화는 이제는 비교적 흔해 미국 영화에서의 여러 작품들에서 만날 수 있다. 조금씩 다 다르지만 <본 시리즈>, <매트릭스>, <엑스멘> 따위가 기억나고 방화 중에는 최근작 중 <악녀>가 기억난다. <공각기동대>를 보면서 주인공을 비롯해 주체들의 의미화된 환경을 깨달을 수 있는데 그들은 피진(pidgin)으로만 말을 하고 객체를 지명한다. 주인공을 비롯해 주체들의 외양이나 복장과 스스로나 객체에 대해서 지칭하는 언어적 환경이 바로 의미화된 환경이다. 예를 들어 길가에서 마스크를 쓰거나 선글라스를 쓴 청년들을 볼 수 있고 그 발전된 형태는 미국 영화의 슈퍼 히어로로까지 이어진다. 캡틴 아메리카나 네오를 만날 수 있고 영화 속의 인물이나 의미화된 환경의 실제 사람이나 모두 다 피진으로만 작동한다. <공각기동대>에서는 주인공의 어색한 거동과 행색에게 다른 인물들은 피진으로만 말을 하고 주인공의 몸과 행동은 피진에 따라 변성한다. 성적 수치심과 자긍심, 선민의식 따위로 배양하는 사회적 과정이 보여진다. 그로 인해 반항적이고 정체성을 망각한 하이테크 무기의 사회화 과정이 이루어진다. 변성한 시공간을 빠져나오려고 주체는 끊임없는 의심의 끝에 무의식을 보고 우연적 사실과의 조우를 통해서 비로소 사실적 주체로 재탄생하고 영화적 서사 구조는 정상 담론으로 삐쳐 나온 끝에 바뀐다. <공각기동대>를 만화 영화로 보고 미국 영화로까지 보고 나더니 나는 비로소 영화와 이데올로기적 장치의 본질의 일단을 또 하나 깨닫는다. 





애드센스(300*250중간직사각형)

구글 애널리스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