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의 진상과 허명의 연대기를 살피어 가는 사람들 영화소개와평론

다른 영화를 실수로 한 번 더 보더니 유사한 영화군이 존재함을 깨달았다. 법정, 누명, 진상 규명과 같은 서사 규칙이 존재하는 영화들이다. 형사 법정의 범주로 드는 사건들이 현실 세계에 많이 존재했고 영화 서사의 탄력을 부여해왔다. 의뢰인에서는 의뢰인이 배우자를 죽인 혐의로 기소되어 시신 없이 재판을 받는다. 결과는 무죄 방면이다. 예전 들었던 풍월에 살인 사건의 요소들이 있는데 만일 시신이 없다면 사건이 성립 안한다고 들었다. 영화의 도입 무렵 변호사의 입을 통해 그 확인이 되는데 설명이 다르다. 시신이 없어도 유죄를 받을 수 있다는 것 같다. 의뢰인은 극중 서촌 부녀자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경찰의 심문을 받았으나 풀려난 전적이 있으나 영화의 후반부에야 그 사실이 나온다. 그 이유로 끝까지 의심했던 형사 한 명이 의뢰인을 미행하고 도청하고 집에 증거를 심은 것으로도 비친다. 영화에는 설명이 차곡차곡 되어 있지 않으나 나는 이 형사가 사실은 진범 같다. 서촌 부녀자 살인 사건의 진범이 잡히지 않는 게 이 형사가 범인이나 동료 형사들이 묻고 이 형사는 유일한 용의자인 의뢰인을 물고 늘어지다가 배우자에게 의뢰인이 범인이라고 속이어 신고를 유도하는 과정에서 배우자를 죽인다. 바로 그 날 의뢰인은 집으로 돌아와 배우자의 시신을 보고는 그것을 수습해 사진 속의 장소로 옮기나 동기 부여가 약하다. 변호사는 사건을 수임 받은 후 얼마 안 있다 의뢰인은 범인이 아니고 진범은 따로 있다고 확신을 하고 의뢰인을 진심으로 도와주기로 한다. 검사는 사건을 기소하고 재판을 진행하지만 내 추측의 형사가 진범임을 알 수 있고 의뢰인이 범인이 아니라고도 알 수 있는 위치이다. 사건을 두고 경찰과 검사가 동일한 이해의 배를 반드시 같이 타는 것은 아니다. 경찰 중에 진범이 있었다는 내 가정은 영화상에 가끔 등장한다. 검사는 그렇지만 의뢰인을 서촌 부녀자 사건의 범인으로 몰아갔다가 실패한 후 발생한 우발적 사건의 범인이 의뢰인이라고 진심으로 확신할 수 있을까. 전적의 공허한 가정이 무너진 후 검사는 그 다음에 자신의 가설을 고수하게 될까 아니면 회의적으로 될까 의심스럽다. 영화의 결말은 보기에 따라서 형사 피의자가 실제로는 진범인데 형사 공판의 불철저로 무죄 방면되는 것으로도 보인다. 검사는 항소를 할 것으로 기대되는데 변호사가 비밀 마이크로 의뢰인의 자백을 따고 형사들이 덮친 후 그 증거를 검사에 넘기면서 거래를 하는 것으로 볼 수 있을 것이다. 증거로 쓸 수 없는 증거로 항소까지 방어하고 진범인 형사로부터 의뢰인을 실제로 보호할 방법을 구하는 것이다. 진범인 형사를 동료 경찰들이 인지할 수 있을 때 그 형사로부터 의뢰인을 보호하도록 경찰들을 움직이는 것이다. 시신을 의뢰인이 빼돌린 것은 두 가지 의미가 있다. 첫째로 사건 현장에 두 번째로 도착해 어딘가에서 감시하고 있을 형사로부터 자신과 증거를 보호한다. 둘째로 배우자를 사랑하는 감정 속의 의뢰인은 배우자의 죽은 몸을 소중히 지키고 증거 인멸용 강제 화장으로부터 참된 장례를 자신의 실제 손으로 해준다. 영화의 마지막 부분에 영화 동안 관객들이 했을 질문 하나가 풀린다. 시신을 아파트 창밖으로 던진 후 빈손으로 내려가 수습하는 것이다. 영화 내내 맥거핀으로 쓰인 폐쇄 회로 티비 영상물에의 답변이다. 현대적 관객은 의사과학을 맹신하고 인간의 의리와 정을 믿지 않는다는 간단한 약식 논증을 한 셈이다. 정의와 진실 탐구는 변호사와 의뢰인의 몫이고 서사 규칙의 준수 여부는 감독과 극작가의 몫이다. 경찰의 전통적 위상은 문민 사회로부터 시민의 보안관으로는 바뀌었으나 그 많은 서사 규칙의 내부에 존재했던 사건의 담지자로부터 소외되었다. 검사는 정의의 최종적 수호자라는 서사 규칙으로부터 이중적 존재로 탈피하고 있으며 법관은 정의의 최종적 수호자라는 서사 규칙으로부터 시민의 보안관으로 도대체 내려앉지 않는다. 사실은 허구이고 진실은 사실이라. 




애드센스(300*250중간직사각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