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먼 자들의 국가 책소개와서평

오래 전에 유사한 제목의 영화를 보고 감동을 받은 적이 있고 그 영화는 원작이 소설이었다. 본 책은 소설은 아니고 세월호를 다룬 여러 편의 평론을 엮은 평론 모음이다. 세월호의 사고가 나고서 몇 달 후에 긴급하게 출판된 것으로 봐서 꽤 신속하게 사고에 대응하려고 신속하게 여러 필자들이 글을 써서 넘겼을 것이라는 점 때문에 글들의 질은 언급하는 사실의 수준을 비롯해 별로 높지 않다. 단지 내가 읽는다는 점의 의미가 크다고 변명할 수 있을 뿐이다. 내가 파악하는 세월호의 존재론의 철학에 보탬이 되는 독서를 기대했으니 그러지는 못했다. 본 책을 구성하는 글들은 한국 문단이 세월호에 대해서 사실은 공동의 침묵 아닌 침묵을 했으며 세월호에 대애서 사실은 눈 뜬 장님들이라는 점을 각인 시켰다. 문학이 현장과 맺는 관계의 전통적 의미는 사실적 재현이 아닐까 생각하지만 어떤 문학은 사실은 불필요한 사실과의 매개 문제를 일으킨다. 문학이 사실의 현장을 직접 매개 하는 경우는 드물어 대개 간접 매개 하겠으나 그게 그다지 올바르지 않은 정치적 사유로 귀결되는 것이다. 문학이 현장의 사실의 카메라적 증명 수단은 아니라는 점은 대개 동의하지만 문학하는 사람의 상상력이 현장의 진실을 보완하고 거기에 따라 문학을 보호하는 표현의 자유의 척도가 제시된다는 점은 동의하기 싫은 문학장의 꼬장꼬장한 젊은 꼴통들이 드러난다. 문학이 글로 된 것들의 역사에서 벌써 일찍이 보수화를 경험했고 자유화를 재차 경험했지만 현실의 지식으로 문학은 자립하지 못했다. 그 증거가 본 책과 같은 평론집의 품귀 현상이다. 문학이 가치의 저장 수단으로 변했고 진실의 창고의 지위는 길거리의 거지에게 줘버렸다. 개나 줘 버려하고 말하면서 말이다. 그렇다고 문학하는 사람의 계급 지위가 유산 계급의 일원이냐면 그렇지도 않다. 문학하는 사람의 사회경제적 지위가 풍채 좋은 사실상의 거지라는 점은 이미 다 아는 사실이다. 그렇게 한국 문단이 변질된 이유에는 여러 면모가 있겠으나 본 책과 같은 사회의 진실을 외면하는 곡학아세의 글들의 전장의 전리품화 때문이다. 자기가 전리품이 되기 싫다면 자기는 전사나 투사가 되어서 적어도 자기 자신의 영계를 위해 싸워야 하는 것이다. 대중의 진리나 진실을 위해 목숨 바쳐 싸워줄 정의로운 카우보이를 한심한 작가들에게 요청하는 바보 같은 사람들은 더 이상 없기 때문이다. 대중은 독자가 되어도 허위적으로 문학장의 위풍당당을 중심으로 춤은 추어도 필요 이상의 돈을 내지는 않는다. 왜냐하면 문학은 바보들의 똥잔치이기 때문이다. 본 책에서는 세월호의 사고에 대해서 팩트로서는 새로운 사실이 전혀 없고 기초적인 구성은 틀리기까지 한 구절이 수두룩하다. 특히 마지막 글은 사회과학문과 철학문을 버무려 세월호의 사고의 저간 사정이 나타나는데 무엇이라고 하냐면 승냥이 한 마리가 굶주림을 호소하는 듯했다. 돈에 팔릴 능력도 없고 곡학아세는 대중 이데올로기와는 거리가 먼 글들이 남루한 영계에 무엇도 지불하지 않는다. 공짜 점심은 없다. 약한 것들은 죽는다. 펜은 가르키지 않는다.  



애드센스(300*250중간직사각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