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유어 아이즈, 바닐라 스카이 영화소개와평론

<오픈 유어 아이즈>는 1997년 완성한 스페인 영화이고 <바닐라 스카이>는 2001년 완성한 미국 영화로 두 영화 모두 여자 주인공으로 페넬로페 크루즈가 나오고 <바닐라 스카이>에서는 남자 주인공이 유명한 톰 크루즈이며 여자 조연으로 카메론 디아즈가 나온다. 철자를 확인한 것은 아니지만 페넬로페 크루즈와 톰 크루즈가 성이 똑같거나 비슷한 점이 특이했다. 두 영화의 줄거리는 역할의 설정의 일부를 제외하면 거의 동일하고 주요한 시퀸스의 구조는 <바닐라 스카이>로 가면 줄거리의 명료한 이해를 위해서 일부 교통 정리가 되었다. 거의 동일한 줄거리가 복층으로 구조화되어 남자 주인공을 중심으로 한 줄거리와 이중적인 다른 줄거리로 두 번 감상하는 묘미가 있는데 그 점은 두 영화가 모두 동일하고 <바닐라 스카이>가 후에 만든 영화라서 새로운 점 없이 그 점이 보다 더 명료하다. 첫 번째 줄거리가 남자 주인공을 선호하는 고정 관념 탓에 잘 드러나지 않고 <바닐라 스카이>는 톰 크루즈의 외관 탓에 더 안 드러나지만 잘 감상하면 페미니즘적 시각에서 구조화된 서사 장치를 잘 볼 수 있다. 두 번째 줄거리는 부유한 남자 주인공을 중심으로 일어난 음모 이론의 이야기인데 <오픈 유어 아이즈>에서는 외재적인 이면 서사의 형식으로의 적극적 관객 개입의 결과이고 <바닐라 스카이>에서는 적극적인 기존 서사 구조로 편입된다. <바닐라 스카이>의 이면 서사는 <오픈 유어 아이즈>의 미진하게 전개된 서사를 잘 발전시킨 것이다. 전체적으로 줄거리가 매끄럽다고 할 수 없는데 특히 환생 회사는 보기에 따라 설정이 무의미하여 간단한 다른 줄거리로 대체할 수 있는 불필요한 것이었다. 이런 형태의 서사 구조를 갖는 영화를 2001년 영화에서 찾은 점은 무척 의미가 있다. 이면 서사를 갖는 작품은 대개 매우 간접적으로 그것을 표현하여 <오픈 유어 아이즈> 정도만 되어도 적극적인 관객은 그렇게 읽어보려고 서사 해석에 개입한다. <바닐 스카이>는 거의 노골적인 이면 서사 구조를 열어 놓아 적극적 의미 해석을 안 해도 충분히 자립하는 구조를 갖춘다. 서사 양식이 이중화되는 이유를 과거라면 영화 검열의 힘 때문인 것을 알 수 있지만 희망찬 2001년의 영화에서는 상업적 대중 영화의 의미론적 축조 구조의 심화와 관계 있다. 영화적 성과를 의식하는 제작 관행 아래서는 종전의 시도들을 총정리하면서 그 영화의 성과를 갖추어야 하는 것이다. 공교롭게 어떤 관심 때문에 두 영화를 아주 늦게 다시 다 보면서 늦지만 참 신선한 경험을 하였다. 전에 어떤 한국 영화를 보면서 이면 서사를 갖는 점이 참 신기해 본 이글루스에 글을 쓴 바 있고 그런 것은 아니지만 내가 좋아하는 어떤 영화가 이제야 새삼스럽게 이면 서사를 갖는 구조가 아닐까 생각났다. 이면 서사 장치를 갖는 서사 장치가 그것의 완성 정도에 따라 재분류가 가능하므로 잘 연구한다면 그 완성 정도에 따라 재분류하는 논문을 쓸 수 있다. 이면 서사가 심화되면 완숙한 이중 서사의 구조를 갖출 수 있을 텐데 아직 거기에 이른 영화는 많겠지만 개인적으로 본 바 없다. 한 플롯 안에 두 가지의 서로 다른 이율배반적 서사를 동시 배치하여 가동할 수 있다면 그 만듦새나 짜임새가 높은 수준에 달 한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애드센스(300*250중간직사각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