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영화소개와평론

별로 보고 싶지 않은 영화 한 편을 염두에 두고 동네 극장으로 갔다가 없어서 별로 보고 싶지 않았던 이 영화를 보고 말았다. 딴 영화 두 편은 그레이 시니어의 작품으로 각각 대립하는 측면이 있어 관심이 있으나 폭력 성향이 워낙 강해 별로 보고 싶지 않았다. 도합 네 편이 관심을 끌었고 본다는 가정의 하에서는 별로 보고 싶지 않은 영화에 속한다. 이 영화는 원작 소설이 유명해 도서관에 마침 책도 있어 전부터 일정한 관심을 끌었으나 왜곡이 심하리라는 선입관이 있어 그냥 놔두고 있었다. 같은 가정 아래 영화를 보았으니 책도 한 번 빌려볼 요량이다. 이 사람들에 관한 책은 역시 왜곡이 심하리라는 선입관 아래 피하던 딴 책을 한 번 읽어봤다. 이 영화를 본 소감은 외피를 둘러 불투명하다는 소감이다. 문화적 외피로 한 번 두르고 거짓말로 한 번 더 두른 이중의 외피다. 문화적 외피는 다른 말로 교양이다. 전에 어떤 영화에서 사람을 죽이고 시체를 랩으로 몇 중으로 둘둘 감아서 어딘가에 숨겨 버렸다. 꼭 그와 같은 이미지가 연상되었다. 거기서 왜 그런 행동을 했을까 궁금했다. 그냥 태워버리든가 묻으면 될 터인데 범행의 증거를 보존하는 것은 이상했다. 그건 영화적으로 그것이 살아 있다는 것이다. 즉 죽였으나 영화적으로는 죽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만일 죽였으면 반복되지만 태워버리든가 묻었을 것이다. 그게 논리적이다. 이 영화의 외피가 의미하는 것이 비슷하다. 영화를 두른 외피가 의미하는 점은 영화의 대상을 제거할 수 없거나 제거하기 싫다는 것이다. 그 이유에 따라 영화는 끝없이 대상을 왜곡하고 있다. 왜 그러냐면 영화적 외피를 둘러 영화적 사실이 외부로 드러나지 않게 하려는 것이다. 그 때문에 영화를 보는 내내 뿌연 막으로 영화의 의미를 가리고 있어 원작을 한 번 더 읽어서 좀 더 알아보자는 마음이 생겼다. 책보다는 영화가 표현이 더 직접적이지만 책은 의미의 정세도가 높아 시간을 갖고 나름 분석을 해볼 수 있다. 이 영화를 관통하는 것이 교양 문화로 영화적 외피 구실을 하고 거짓말로 영화적 상황을 다 꾸미고 있다. 영화를 볼 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서사라는 명목으로 예사로 거짓말 이야기를 꾸미어 떠들어댄다는 소감이다. 영화가 사실이나 진실을 갖는 매체라는 점은 비교적 오래된 사실이다. 영화적 재미나 감동을 운위하는데 허위적 교양의 늪 속에서 뭔가 잘못 생각하고 느끼도록 오도하는 매체가 영화적 본질의 딴 측면이다. 개인적 카타르리스의 배설 작용을 유도하는 위생이론을 영화 매체의 한 속성으로 말할 수도 있다. 텔레비전도 그렇게 가요도 그렇고 감정이 메마른 사람을 허위적 감정 상태로 몰아 강압적인 감정의 해소를 유도한다는 말이다. 이 영화의 세계는 두 측면으로 나눠볼 수 있다. 이 사람들이 대변하는 구체적 실제 사회와 이 사람들의 영화적 사회로 조금 특수하여 관심을 끈다. 거기가 외피로 밀봉되어 왜곡된 서사 장치를 통해 정화된 이야기의 영상이 공급되었다. 여성이나 세대 간의 이야기가 일부 나오기는 하는데 다 틀렸고 그게 본 글의 이유다. 배우들의 연기는 한 술 더 떠 정형화된 폭력에 가깝다. 연출되어지는 과정에 사실의 확인이 사라졌고 가공의 상상으로 흥미유발만 한다.   




애드센스(300*250중간직사각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