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레오나르도다빈치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90년대후반文化에 바침...밝은 은빛진주 같은 영롱함을 위해

누구나 90년대를 살았다. 기억은 속이고 추억은 가라앉힌다. 모르핀을 맞은 시대였을까? 분노와 두려움은 무의식으로 억지로 끌어당겨졌고 누구나 직장으로 학교로 갔다. 피곤한 세벽 출근길 지하철안...90년대후반의 초상(portrait)이다. 망막에는 맺히나 지워진 시대? 기억하나 왜곡된 시대? 어쩜 우린 허위의 거추장스러운 막아래 살았었나보다. 이름은 파...
1


애드센스(300*250중간직사각형)